수봉도서관, 꾹꾹 눌러쓴 삶의 기록 ‘독립출판기념회’ 개최

인천–(뉴스와이어) 2019년 11월 01일 — 인천광역시가 설립하고 인천광역시도서관발전진흥원이 운영하는 수봉도서관(관장 심민석)이 2019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 ‘꾹꾹 눌러쓴 삶의 기록’을 운영하고 11월 2일 오후 2시 출판기념회를 개최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2019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함께 쓰기’ 공모사업 선정된 사업이다. 금정연 서평가 강연을 시작으로 최영동 동화작가, 신용목 시인, 문수성 미술강사, 최영아 원고 교정가, 한정훈 편집디자이너 특강 등 장기 글쓰기 프로젝트를 운영하였으며 그 결실로 참여자들의 독립출판물을 발간하게 되었다.

출판기념회는 참여자들의 대표작 낭독을 시작으로 꾹꾹 노트 전시와 다과 등 풍성한 출판 기념회를 운영한다.

6월부터 11월까지 총 22회 심화과정으로 진행된 ‘꾹꾹 눌러쓴 삶의 기록’ 프로그램은 △강철의 <민초 일지> △김경선의 <서유당 사람들 읽다가게> △김미혜의 <감나무 집> △김애경의 <비 좀 맞으면 어때, 햇볕에 말리면 되지> △류태숙의 <하늘에 택배로 보내겠습니다> △박현희의 <그림자> △설훈의 <목사되어 가기> △여영례의 <내 마음의 풍금> △유영자의 <회상(回想)> △윤선빈의 <가시나무에 피는 장미> △이은숙의 <메아리 된 그리움> △장경란의 <옥상에서 피는 꽃> △최정연의 <캘리그라피 낭송을 더하다> △홍정희의 <잊고 있던 나를 만나다> 등 수강생 14명의 인생 기록들을 14권으로 발간하였고 ‘길 위의 인문학 사업 출판물’로 수봉도서관 열린누리 자료실에 등록된다.

길 위의 인문학 수강생 유영자는 지난 과거를 회상하며 세상에 단 하나뿐인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책 회상(回想)을 출간하였다. 유영자는 “이번 글쓰기 프로그램을 위해 잠도 줄여가며 새벽 5시에 일어나 쓰고 정리했다. 드디어 내 책이 발간된다고 하니 기쁘고 고맙고, 막바지에 접어든 프로그램이 너무 아쉽다”고 출판 소감을 말했다.

길 위의 인문학 이성은 담당자는 “이번 글쓰기 프로그램은 성인 중·장년층을 위한 독립출판물 발간을 목적으로 마련됐다”면서 “이번 출판기념회가 자신의 삶과 기록이 무엇인지에 대해 공유하고 의미를 나누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수봉도서관 홈페이지 또는 전화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