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도 안내견 밍키 / 이런 변이 있나 2부 11/17, 일 방송

장자연 기자 — 17일, ‘TV 동물농장’에서는 죽도의 특별한 가이드, 안내견 ‘밍키’를 만나본다.

제작진은 여객선을 타고 푸른 바다를 가로지르면 마법처럼 나타나는 아름다운 섬, 죽도를 찾았다. 사계절 내내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이 섬에는 멋진 추억을 더해주는 죽도의 명물이 있다고 한다. 죽도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가이드, 안내견 ‘밍키’가 주인공이다.

죽도에 배가 도착할 시간이 되자 ‘밍키’는 분주해지기 시작했다. 선착장에 도착한 관광객들을 스캔한 뒤 점찍은 관광객 앞에서 애교와 필살기 ‘발라당’을 선보인다. 사람들은 무언가에 홀린 것처럼 ‘밍키’를 따라 걷고, ‘밍키’는 가이드가 되어 관광객을 이끈다.

관광객들의 취향에 맞춘 관광 코스 안내는 기본이고, 포토존에선 포토타임을 챙겨주는 능숙함까지 보인다. 심지어 관광이 끝난 후, 관광객들을 식당으로 안내하기까지 한다. 죽도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가이드, 안내견 ‘밍키’는 어떤 사연으로 죽도 가이드가 된 걸까? 11월 17일(일) 오전 9시 30분에 방송되는 SBS ’TV 동물농장‘에서 확인해본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