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 유튜버]국내 최초 상업 버추얼 유튜버 ‘세아’

이번주에 소개할 유튜버는 국내 최초 상업 버추얼 유튜버인 ‘세아’다. 스마일게이트메가포트 소속으로 국내 최초 기업소속 상업 버추얼 유튜버이다.

체널이름은 ‘세아 스토리’ 7월 9일부터 활동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예기하자면 세아는 국내 최초 버추얼 유튜버는 아니다 이미 수익활동을 하고있는 버튜버(Vtuber *버추얼 유튜버의 준말)가 있었기 때문이다.

세계최초 버추얼 유튜버인 ‘키츠나 아이’같이 유명한 버튜버가 되고 싶다고 첫 영상에서 밝혔다.

펜네임은 ‘세아의 어린이들!’ 이라는 뜻의 ‘세린이’를 펜네임으로 쓰고 있다. 여담으로 펜들은 세아를 ‘세아줌마’로 부르기도 하는데 이는 한 버튜버의 방송사고가 영향을 준것으로 보인다.

영상에서는 약을 빨았다 라는 반응이 많다고 한다(…)

국내에서 첫 성공한 버튜버로서 많은 성장을 기대한다.

유튜브 채널 주소(https://www.youtube.com/channel/UCKg3SYrZl5zskG5fkexUPCQ)

 

엔터위크 강성진 기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