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답했다! 배우들이 뽑은 명장면은? (조선로코 녹두전)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한층 깊어진 ‘애틋’ 로맨스와 관계 변화 예고, 2막 열린다!

장동윤X김소현X강태오X정준호, 꽃비주얼 독려샷부터 2막 관전 포인트까지

뜨거운 호응에 배우들이 직접 답했다! 배우들이 뽑은 명장면은?

– 장동윤 “광해와 녹두의 관계, 감정선이 결정적이고 중요한 포인트. 녹두, 동주, 광해 세 사람의 뒤얽힌 관계 속에서 펼쳐질 이야기를 지켜봐 달라”

– 김소현 “왜 복수를 위해 살아가고, 왜 놓지 못하는지 ‘복수를 대하는 동주의 태도’가 관전 포인트”

– 강태오 “갈등이 본격화, 더 극적이고 쫄깃한 긴장감 유발할 것”

– 정준호 “녹두와 광해, 한 공간에서의 재회 부분을 놓치지 말아야 할 것. 녹두, 동주, 광해의 운명적 만남이 흥미 포인트”

‘조선로코-녹두전’이 한층 깊어진 로맨스와 관계 변화를 예고한 2막의 문을 연다.

장자연 기자 —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강수연, 극본 임예진·백소연, 제작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프로덕션H·몬스터유니온)이 19, 20회를 기점으로 휘몰아치는 전개를 예고했다. 과부촌을 떠나 한양에서 재회한 녹두(장동윤 분)와 동주(김소현 분)의 깊어진 로맨스는 전할 수 없는 진심 속에 애틋한 설렘을 증폭시키고 있다. 여기에 사건의 중심에 선 광해(정준호 분)와의 만남과 본격적으로 왕좌를 노리는 율무(강태오 분)가 긴장감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장원급제해 입궐에 성공한 녹두가 광해의 정체를 알게 되며 진실에 한걸음씩 다가섰다. 녹두에게 불어온 변화의 바람으로 예측 불가한 2막을 예고한 ‘조선로코-녹두전’. 이에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 정준호가 ‘꿀잼보장’ 2막 관전 포인트부터 기억에 남는 명장면·명대사까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에 직접 답했다.

장동윤은 첫 사극 도전부터 독보적 매력으로 ‘인생캐’를 탄생시키며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장동윤이 아닌 ‘녹두’를 상상할 수 없을 만큼 작품과 캐릭터에 몰입하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는 것. 능청스러운 여장부터 액션까지 노련하고 완벽하게 소화한 그는 “위험에 빠진 과부촌에서의 액션신들과 동주를 만났다가 잠시 헤어지는 부분이 흥미진진했다”며 명장면을 짚었다. 쏟아지는 호평 중에서는 “액션 연기에 소질이 있다는 이야기가 기분이 좋았다. 더욱 노력하고 도전할 것”이라고 다짐을 전했다.

‘진실’을 알기 위해 고군분투한 녹두가 입궁을 하며 사건의 중심에 섰다. 장동윤은 “광해와 녹두의 관계, 감정선이 결정적이고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 같다. 또 녹두, 동주, 광해 세 사람의 뒤얽힌 관계 속에서 펼쳐질 이야기를 지켜봐 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으며, “2막이 되면서 분위기가 사뭇 달라지고 재미는 배가 될 것. 또 다른 매력을 기대하면서 마지막까지 지켜봐 달라”고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극을 탄탄하게 이끌고 있는 김소현은 “동주가 그네를 뛰는 장면이 제일 애착이 크다”며 당찬 면모 속에 아픈 과거를 숨긴 동주가 과거와 마주한  ‘그네신’을 명장면으로 꼽았다. 이와 함께 “특별출연한 박철민 선배님이 코길이상을 껴안고 애지중지하는 장면에서 코길이를 ‘애착 인형’이라 말하는 시청자 댓글이 너무 재밌었다. 시청자분들의 센스 넘치는 댓글이나 애칭들 덕분에 드라마를 재미있게 봐주신다는 것을 알게 된다”며 뜨거운 반응에 애정 어린 답변을 전했다.

서로에게 향하는 연심을 외면할수록 깊어지는 동주의 애틋한 마음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 김소현이 뽑은 2막 관전 포인트는 바로 ‘복수를 대하는 동주의 태도’다. “복수를 꿈꾸지만 단번에 이룰 수 있는 힘이 없는 동주가 왜 복수를 위해 살아가는지, 그를 집요하게 놓지 못하는지를 지켜봐 달라”며 궁금증을 높였다. 이어 “일상 속 스트레스는 녹두전과 함께 시원하게 날리셨으면 좋겠다. 앞으로 남은 회차 열심히 촬영할 테니 본방사수 부탁드린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다정한 ‘동주바라기’에서 왕이 되겠다는 야심을 드러낸 율무의 반전 면모를 선보인 강태오는 14회의 “내게 하는 경고가 아니라, 그놈을 향한 고백이군”이라는 율무의 명대사를 꼽았다. “둘이 대화를 하는 상황에서조차 녹두를 향하는 동주의 마음을 알았을 율무의 심정은 절망적이고 슬펐을 것. 반전 모습을 드러냈지만 동주를 향한 율무의 마음이 진심이라는 게 느껴졌던 장면”이라고 떠올렸다. ‘능양군’이라는 정체가 공개된 이후 쏟아진 반응에 대해서는 “재미있는 반응에 웃을 때가 많다. 특히 ‘드라마가 방영하는 동안 율무차를 마시지 않겠다’고 선언한 댓글이 제일 기억에 남는다”며 유쾌한 포인트를 짚었다.

강태오는 “2막이 시작되면서 각 인물 간의 갈등이 본격화되고, 이전보다 더 극적인 긴장감을 유발할 예정이다. 이에 집중해서 보신다면 심장이 쫄깃해지며 훨씬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예측 불가한 관계 변화를 관전 포인트로 짚었다. 이어 “앞으로 더 재미있고 흥미진진해질 ‘조선로코-녹두전’ 끝까지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시청을 당부했다.

모든 사건의 키를 쥐고 있는 광해는 지난 방송에서 녹두, 동주와 본격적으로 얽히기 시작했다. 왕의 자리에 대한 불안감으로 불면에 시달리는 광해를 완벽하게 표현한 정준호는 “광해로서 보여드린 모든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광해의 심리가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하며 후반부로 갈수록 긴장감이 더 높아질 것”이라며 마지막으로 “녹두와 광해, 두 부자가 한 공간에서 나눌 숨 막히는 긴장감과 재회 부분을 놓치지 말아야 할 것. 또 녹두, 동주, 광해 세 사람의 운명적인 만남을 포인트로 두고 보신다면 더욱 흥미로울 것”이라는 관전 포인트와 함께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조선로코-녹두전’ 19, 20회는 KBS 2TV와 국내 최대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오늘(4일) 밤 10시에 동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