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구해줘! 홈즈] 이주 가족 특집 ‘바르셀로나 편’ 럭셔리 매물이 쏟아진다

장자연 기자 — 3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이주 가족 특집 ‘바르셀로나 편’의 2부가 방송되었다.

‘홈즈’ 지난 방송에서는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이주 계획 중인 의뢰인 가족이 등장했다. 현재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 의뢰인 부부는 남편의 회사가 있는 산쿠가트 인근 지역으로 방 3개에 넓은 거실, 가전제품이 기본 옵션으로 있길 원했다. 또한, 전세 개념이 우리와 달라 월세만 있는 바르셀로나의 특성상 월세 1,500~1,700유로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덕팀에서는 김숙과 장윤주 그리고 ‘스페인 유학파 건축가’ 오영욱이 출격했으며, 복팀에서는 양세형과 이시언 그리고 여행작가 겸 방송인 손미나가 매물 찾기에 나섰다. 지난 주 덕팀의 숙 원정대는 ‘없는 게 없는 트리풀 하우스’와 ‘기찻길 옆 갤러리 하우스’를 소개하며 우리와는 전혀 다른 이색적인 집 구조로 이목을 집중 시켰다.

이번 주 덕팀의 코디들은 바르셀로나 산쿠가트의 신도시 ‘미라솔’에 위치한 신축건물을 선보인다. 높은 층고와 넓고 긴 발코니 그리고 4베이 구조의 거실과 방, 단지 내 야외 수영장은 고급 호텔 리조트를 방불케 한다고 한다. 특히 신축의 위엄을 느낄 수 있는 최신식 전동 블라인드 등장에 너도나도 “갖고 싶다”를 외치며 눈을 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복팀의 코디들도 다양한 구조의 매물을 소개한다. 특히 스페인의 천재 건축가 가우디의 이름을 따 온 가우디 숲길에 위치한 숲세권 매물을 소개한다. 이곳은 학교가 밀집된 지역으로 의뢰인의 아이들이 도보로 10분 이내 학교에 갈 수 있다고 해 눈길을 끈다.

 

특히 반듯하고 널찍한 거실과 멋진 벽난로 그리고 울창한 숲 속 뷰는 기죽어 있던 이시언도 춤추게(?) 했다고. 매물 곳곳에 마음이 뺏긴 이시언은 “의뢰인이 이 집을 놓치면 내가 가슴이 아플 것 같다”며 최고의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의외의 복병도 있었다고 한다. 숲에 둘러싸인 만큼 모기와 벌레들도 많아 양세형은 스페인에서 인생 최대의 모기한테 물리며 간지럼을 참지 못했다고 한다. 이에 양세형은 “발코니에 모기들이 싫어하는 허브를 심으면 좋을 것 같다”고 제안까지 해 코디로서 사명감을 잊지 않았다고 한다.

이주 가족 특집 ‘바르셀로나 편’의 2부는 오늘 밤 10시 35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