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Liiv M 주니어 LTE 요금제’ 출시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5월 06일 — KB국민은행 Liiv M(이하 리브엠)이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만 4세부터 만 19세 미만의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Liiv M 주니어 LTE 요금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Liiv M 주니어 LTE 요금제’는 기본료 △월 1만7500원의 ‘주니어 750MB+(음성·문자 기본제공)’요금제와 △월 1만9000원의 ‘주니어 2GB+(음성100분·문자100건)’요금제로 구성된다.

KB국민은행 고객은 요금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미성년 자녀가 주택청약종합저축 상품을 가입하거나 부모가 KB국민은행 오픈뱅킹을 등록하면 월 2200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또한 부모의 KB스타클럽 등급에 따라 월 최대 5500원의 추가 혜택을 받 수 있어 월 최대 7700원의 통신비를 절약 할 수 있다. 이 모든 할인을 적용하면 ‘주니어 750MB+’는 9800원, ‘주니어 2GB+’는 1만1300원으로 이용 가능하다.

한편 요금제 2종 모두 데이터 기본 제공량 소진 시 SNS메신저 및 웹페이지 검색이 가능한 속도인 최대 400Kbps 속도로 무제한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 안심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미성년 자녀를 둔 부모들의 걱정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유해 사이트와 애플리케이션을 자동으로 차단하고 앱 사용 시간을 설정할 수 있는 ‘네트워크 차단’ 및 ‘자녀폰지킴이’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KB국민은행은 리브엠은 고객 요구를 분석하여 미성년 자녀를 둔 부모의 니즈를 반영한 맞춤형 요금제를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고객들이 리브엠을 경험할 수 있도록 금융과 통신의 결합을 통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