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화 100년 특별기획_백 년의 선물

장자연 기자 — 한국 영화 100년을 빛낸 영화인이 선사하는 드라마 같은 이야기

카메라에 담지 못한 한국 영화사(), 영화보다 더 영화 같았던 순간!

영화인들의 이야기를 엮은 한국 영화 100주년 특별기획 <백 년의 선물>

영화인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한국 영화 100주년 특별기획 <백 년의 선물>’이 오는 10월 27일 밤 10시 35분 KBS 1TV에서 방송된다. 1919년 10월 27일 첫 한국 영화의 탄생부터, 2019년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에 이르기까지,

쉼 없이 달려온 한국 영화의 백 년 역사를 되돌아보고 미래로 향하는 백 년을 준비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국 영화의 초석을 다진 원로 영화인들과 현재그리고 미래를 이끌어갈 영화인들이 대거 참여해 극장에선 보지 못했던 한국 영화의 뒷이야기를 풀어내고동시에 한국 영화에 대한 자부심과 애정에 대해 들려준다.

어디에서도 들어본 적 없는 영화인들의 한국 영화에 대한 고백, <백 년의 선물>은 시청자들에게 한 편의 영화와 같은 울림을 선사할 것이다.

 

■ 국민배우 안성기대한민국 대표 배우 전도연설경구까지..!

명불허전 국민배우 안성기와 박중훈 그리고 1990년대 후반부터 한국 영화의 전성기를 이끈 대한민국 대표 배우 전도연설경구조진웅 등 이름만으로도 기대감을 높이는 배우들이 다수 출연생생한 경험담을 들려준다.

배우 설경구는 관객들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킨 영화 박하사탕의 명장면에 대해 한동안 소리만 지르면 나 다시 돌아갈래’ 장면이 연상된다고 해 힘들었다고 하면서도 지금의 나를 있게 한 대사다떠올리면 소름이 돋는다.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리고 앞으로도 나의 대표작은 박하사탕’”이라며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현장에서 겪은 어려움과 영광의 순간을 솔직 담백하게 밝힌 배우들의 이야기는 방송을 통해 더욱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 거장 임권택 감독을 비롯해 시대를 대표하는 감독들의 영화 이야기

한국 영화의 산증인’ 임권택 감독(‘서편제’, ‘취화선’)을 비롯해 1970~80년대를 대표하는 이장호 감독(‘별들의 고향’, ‘바람 불어 좋은 날’)과 배창호 감독(‘고래사냥’, ‘기쁜 우리 젊은 날’)이 참여해 한국 영화계 암흑기라 일컫는 1970~80년대 상황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또한 윤제균 감독(‘해운대’, ‘국제시장’), 김한민 감독(‘최종병기 활’,‘명량’), 변영주 감독(‘낮은 목소리’, ‘화차’), 민규동 감독(‘허스토리’, ‘내 아내의 모든 것’), 우민호 감독(‘내부자들’, ‘마약왕’) 등 현재 한국 영화계를 이끄는 감독들이 대거 출연영화에 대한 열정과 창작자로서 느끼는 어려움 등 <백 년의 선물>에서만 들을 수 있는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 <의리적 구토>부터 <기생충>까지… 한국 영화 100년의 연대기

1919년 일제강점기에 탄생한 최초의 한국 영화 <의리적 구토>부터 2019년 세계를 사로잡은 봉준호 감독 <기생충>의 탄생까지일제강점기한국전쟁군사정권 등..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한국 영화가 뿌리를 내릴 수 있었던 힘은 무엇일까?

엄혹한 검열과 한국 영화의 위기론을 몰고 왔던 할리우드 직배 영화를 비롯해

우여곡절 많았던 한국 영화계가 현재아시아 영화의 중심이 되고 또 세계 영화산업 5위라는 기록을 세울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엇일까?

영화인들의 증언을 통해 그 여정을 찾아가본다!

거장부터 신예 배우와 감독까지전 세대를 아우른 <한국 영화 100주년 특별기획 – 백 년의 선물>은 오는 10월 27일요일 밤 10시 35분 KBS 1TV에서 방송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