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분 토론] ‘이재정, 조희연 교육감 동시 출연’… ‘코로나19 사태 교육당국의 계획은?’

오늘 14일 방송되는 MBC ‘100분 토론’에서는 다시 비상상황으로 접어든 코로나 19사태에 대해 토론한다.

지난달 29일부터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 10명 미만, 지역감염자는 0~1명을 기록하며 안정되었던 코로나19 사태가 다시 심각해지고 있다.

5월 6일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을 다녀온 용인시 66번 환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당시 이태원 클럽에 출입한 5천여 명의 사람들을 중심으로 전국적인 확산세가 다시 시작된 것이다. 국민들은 이번 사태가 제2의 신천지 사태가 되는 것 아니냐며 우려하고 있다.

 

일부 언론에서 ‘확진자가 방문한 클럽 중 한 곳이 성 소수자들이 주로 방문하는 곳’이었다는 자극적인 보도를 한 이후 방역 당국이 감염원과 경로 추적에 난항을 겪고 있다. 혼란을 부추기는 일부 언론의 무분별한 보도로 외국인과 성 소수자에 대한 혐오도 증가하고 있다. 또다시 발생한 집단감염사태에는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이번 사태로 교육계는 큰 혼란에 빠졌다. 네 차례 등교와 개학이 연기된 후 겨우 구체적인 등교 계획을 밝혔는데, 또 다시 제동이 걸렸기 때문이다. 일단 1주일 일정은 연기된 상태에서 고3 학생들의 입시 일정을 지킬 수 있는지, 과연 지금과 같은 ‘3월 학기제’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인지 학부모와 학생들의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100분 토론’에서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학생을 관리하고 있는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조희연 서울특별시 교육감이 동시에 출연해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집중 토론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